보스턴 한인회

에듀웰보스턴
 
이상원박사
 
CSI
 
백영주부동산
 
스티브서변호사
 
코리아나
 
Lee부동산
 
bcnail-banner
 
김성군변호사
 
보스턴통증클리닉

칼럼/기고문

글 수 28
  • Skin Info
  • Tag list
  • List
  • Webzine
  • Gallery
번호
글쓴이
28 유희주 시인 칼럼 28. 루파인에 대하여
admin
8389   2016-08-11 2016-08-11 21:52
우리집에 있는 세개의 밭 중 잡초밭은 내가 본 지상의 밭 중 가장 아름다운 밭입니다. 집을 샀을 때 하늘을 찌를 듯 솟아 있는 몇그루의 소나무 때문에 집이 그늘 져서 지붕위의 눈, 마당의 눈이 마을에서 제일 늦게 녹았습...  
27 유희주 시인 칼럼 25. 하루묵상 3
admin
6518   2016-08-04 2016-08-04 23:29
봄이 온다 싶었던 날에 느닷없이 여름 날씨가 찾아왔습니다. 나무와 꽃들은 황급하게 꽃과 잎을 함께 내 보냈고 사람들은 쏟아져 나오는 꽃가루에 알러지가 유난히 많이 나타납니다. 비가 두어번 지나가며 바람이 몹시 불었습니다...  
26 유희주 시인 칼럼 26. 하루묵상2
admin
6245   2016-08-03 2016-08-03 14:25
대한민국의 기독교 신자는 2009년도 인구 조사에서 850만명으로 조사되었다고 하네요. 이중 150만명 정도는 이단이라 하고 700만명 정도가 기독교인이라고 해요. 700만명의 기독교인이 모두 하나님이 기뻐하는 삶을 살지는 않지요. ...  
25 유희주 시인 칼럼 25. 하루묵상
admin
6172   2016-08-03 2016-08-03 14:24
하루 중 온전한 내 시간이라고 생각되는 순간 난 성경책을 덥석 펼쳐서 그저 우연히 펼쳐진 성경의 한 장을 읽어요. 내가 신학을 하는 사람도 아니고 예수쟁이로 똘똘 뭉쳐서 모든 삶의 일거수 일투족을 말씀과 연결시켜 말로...  
24 유희주 시인 칼럼 24.구별 잣대를 분질러야지
admin
6297   2016-08-03 2016-08-03 14:23
모든 경계를 다 무너뜨리고 아니 생성되지도 않는 그런 사람, 아무 이야기를 해도 고개를 끄떡여 줄 사람과 밥을 한끼 먹고 싶어요. 나에게는 고질병이 있잖아요. 사람을 있는 그대로 믿거나, 아주 못 믿거나 하는 딱 두가지 ...  
23 유희주 시인 칼럼 23. 모두 그 자리에 있기를
admin
6372   2016-08-03 2016-08-03 14:22
느닷없는 부고장을 카톡으로 받았어요. 경황이 없었는지 에둘러 말하지도 않고 “xx아빠 죽었어요”라는 문자가 참 잔인하게도 경쾌한 알림음을 타고 태평양을 건너 왔어요. 나에게는 작은아가씨가 되는 고운 사람의 남편인데요. ...  
22 유희주 시인 칼럼 22. 때 늦은 소식
admin
4447   2016-06-23 2016-06-23 22:24
수 십년 전 이야기라고 하는군요. 미현이가 이십대 초반에 있었던 일이라고 하더군요. 경호라는 청년과 일년 정도 만났었다고 해요. 청년은 순수했지만 미현이는 자기의 감정이 제일 중요한 이기적 성격이였다고 하구요. 미현이를 ...  
21 유희주 시인 칼럼 21. 첫번째 것들
admin
4198   2016-06-17 2016-06-17 10:45
첫번째 것은 그냥 첫번째라는 것 만으로 이유가 되지요. 당신도 첫번째 것이 그만큼 중요하니까 첫 번 째 것은 내 것이라 하셨잖아요. 내가 가지고 있는 물건이나 기억의 첫번째는 무엇이 있을까 생각해 봤어요. 기억의 처음 ...  
20 유희주 시인 칼럼 20. 착한 옷
admin
4146   2016-06-09 2016-06-09 23:28
선한 길을 본능적으로 알아 갈 수 있다면 얼마나 좋을까요. 본능이란 늘 감각적인 것과 한 통속이지요. 선한 것과 악한 정보가 함께 부유하다가 어느집 컴퓨터에 앉은 이가 감각적인 것을 클릭하면 이제 그 사람의 머리 속에 ...  
19 유희주 시인 칼럼 19. 담배 피우는 아이들
admin
4614   2016-06-02 2016-06-02 23:05
쇼나는 서른여섯살이예요. 남자가 서너번 바뀌는 동안 아이를 다섯인가 여섯인가 낳았다고 했어요. 첫째아이를 열여섯에 낳았다고 하더군요. 그녀가 이제 두살된 손녀딸을 안고 예뻐서 어쩔줄을 몰라 하는 모습을 보며 뭐 저렇게 ...  
18 유희주 시인 칼럼 18. 하나님 나 새집을 부셨어요
admin
4336   2016-05-26 2016-05-26 21:39
스토랑 입구에 참새가 집을 지었습니다. 집을 짓는 내내 지푸라기나 풀도 모자라 합성물질을 물어다 집을 지었습니다. 솜을 어디서 물어다 풀과 지푸라기 사이에 끼워 넣었더군요. 난 작년에도 그곳에 집을 지으려는 참새들이 집...  
17 유희주 시인 칼럼 17. 2014년 우리는 아이들을 잃었네
admin
4170   2016-05-19 2016-05-19 23:43
세상의 전부 어미가 운다. 아비가 운다. 숨을 빼앗긴 아이의 이름을 부르며 운다. 우리가 운다. 아이가 살아 올 수 없었던 모든 이유를 찾아내며 운다. 어미가 운다. 아비가 운다. 우리가 운다. 세상이 모두 없어졌다며 땅 ...  
16 유희주 시인 칼럼 16. 죽음을 어떻게 기다리는가
admin
3995   2016-05-13 2016-05-13 00:13
내가 컴퓨터를 켜는 시간은 오후 3시입니다. 그 시간 한국은 새벽 4시입니다. 모두 잠든 시간입니다. 몇몇 사람이 저쪽에서 푸른등을 켜놓고 있기는 합니다만 아마도 등을 켜 놓고 잠이든 것이겠지요. 감기 바이러스 잠복기가 보...  
15 유희주 시인 칼럼 15. 브람스가 하고 싶은 말
admin
4024   2016-05-05 2016-05-05 23:13
브람스는 왜 슈만의 아내를 사랑했을까요? 열네살이나 많은 클라라를 평생 사랑하고 그녀가 손을 다쳤을 때는 한 손으로만 연주할 수 있도록 곡을 편곡하기도 했다는군요. 슈만이 먼저 세상을 떠난 후 브람스는 결혼도 하지 않...  
14 유희주 시인 칼럼 14. 봄날
admin
4059   2016-04-28 2016-04-28 23:41
토네이도가 지나가고 이틀간 비오더니 서늘해졌어요. 토네이도 경보가 뜬 날에는 바람이 저기 멀리서부터 몰려 오는 것이 보이죠. 집에 가만히 있어야 하지만 토네이도가 오는 기운을 느끼며 밖에서 하늘을 바라보면 지루한 삶의 ...  
13 유희주 시인 칼럼 13.바보 개미
admin
4299   2016-04-21 2016-04-21 23:00
박물관에 갔었어요. 예일대학교 근처의 작은 박물관이였어요. 그 오래전의 공룡과 그 오래전의 인디언들의 삶과 그 오래전의 이집트인의 모습과 멀리서 온 별똥별들의 모습들을 보며 3층까지 올라가는 동안 나는 지구의 역사에 감...  
12 유희주 시인 칼럼 12. 마지막으로 지키고 싶은 것
admin
4037   2016-04-07 2016-04-07 23:07
난 동네 사람들이 쓰지 않는 물건을 마당에 주욱 펴놓고 파는 야드세일을 난 참 좋아해요. 예전에는 야드세일을 다니면 이것 저것 살 것이 많았는데 경기가 안 좋아진 후로는 별로 살 물건이 없어요. 많은 서민들이 팔 만한 ...  
11 유희주 시인 칼럼 11.다정한 식탁
admin
4276   2016-03-24 2016-03-24 22:15
오늘은 식탁에 고기를 놓지 않기로 했어요. 우리 큰애가 고기대장이라서 고기가 없으면 반찬이 없는 것으로 생각해요. 이제 큰애가 성장기를 다 거친 청년이 되었으니 고기는 많이 먹이지 않아도 될 것 같아요. 엄마가 심어놓은...  
10 유희주 시인 칼럼 10. 나도 이런거 할 수 있어요
admin
4219   2016-03-24 2016-03-24 22:14
꽃이름을 많이 알고 싶어요. 나무 이름과 새 이름도 많이 알고 싶어요. 내가 알고 있는 것들은 모두가 다 아는 일반적인 것들만 있어요. 개나리, 진달래, 벛꽃, 목련, 참새, 까치, 제비 그런 이름만 알아요. 그런 이름 말고 ...  
9 유희주 시인 칼럼 숨바꼭질
admin
4509   2016-03-10 2016-03-10 22:55
오늘 영화를 하나 봤어요. 제목이 [Thetime traveler’s wife]라는 영화예요. 운명적으로 시간여행을 하는 남자가 한 여자의 어린시절로 가서 종종 만나지요. 여자가 아가씨가 되었을 때 우연히 길거리에서 마주친 그들은 과거에...  

서비스 링크

X
Login

브라우저를 닫더라도 로그인이 계속 유지될 수 있습니다. 로그인 유지 기능을 사용할 경우 다음 접속부터는 로그인을 하실 필요가 없습니다. 단, 게임방, 학교 등 공공장소에서 이용 시 개인정보가 유출될 수 있으니 꼭 로그아웃을 해주세요.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