땅콩회항은 한 사람의 잘못이 아닌 모두의 잘못!
대한항공 직원들, 땅콩 회항의 책임 직원들에게 돌리려 한다. 강하게 반발


    조현아 대한항공 전 부사장의 여동생인 조현민(사진) 대한항공 전무가 “지금까지 회사의 잘못된 부분들은 모든 임직원들의 잘못”이라는 요지의 반성문을 올려 구설수에 올랐다. 대한항공 노동조합은 땅콩 리턴 사태의 본질을 잘못 인지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22일 대한항공에 따르면 조현민 전무는 지난 17일 마케팅 부문 직원들에게 ‘반성문’이란 제목의 이메일을 보냈다.
   조현민 전무는 조현아 전 부사장의 동생으로 대한항공 통합커뮤니케이션실과 마케팅 본부를 맡고 있다. 대한항공 계열의 저가항공사 진에어의 본부장도 맡고 있다. 
    조 전무는 이메일에서 “어제의 실수 오늘의 실수 다시 반복 안하도록 이 꽉 깨물고 다짐하지만 다시 반성할 때도 많다”며 “더 유연한 조직문화 지금까지 회사의 잘못된 부분들은 한사람으로만 만들어지지 않는다, 모든 임직원의 잘못이다”고 적었다.
    조 전무의 반성문 내용이 알려지자 대한한공 직원들은 “그들은 아직도 무엇이 잘못인지 모른다”라면서 강하게 반발했다. 대한항공 조종사 노동조합 게시판에는 “자신이 마케팅 전무를 맡은 것은 능력(때문)이니 건들지 말라는 건가”라면서 “한참 선배 뻘인 40~50대 직원들을 세워놓고 호통을 치며 건물이 떠나가라 소리를 질러대는 게 일주일에 최소 두세 번으로 아는데 지금의 사태가 모든 임직원의 잘못이라고 한다”라고 꼬집었다. 
    이어 “금수저 물고 태어났으니 임원을 하든 뭘 하든 그건 님들 마음대로 하라, 다만 님들이 직원을 노비처럼 개처럼 하대하는 것이 왜 노비들 잘못인가”라고 반문하기도 했다. 
    대한항공 측은 조 전무가 보낸 이메일을 두고 “(모든 임직원의 잘못이다는 내용은) 일반적인 얘기를 한 것이지, 이번 ‘땅콩 회항’을 지칭한 것이 아니다”라고 해명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