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론조사기관 리얼미터 주간정례조사에서 헌법재판소 통합진보당 해산 결정으로 박근혜 대통령의 지지율 하락세가 멈춘 것으로 집계됐다. 
    22일 리얼미터에 따르면, 15~19일 전국 성인 2500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박 대통령의 지지율은 전주보다 0.2%포인트 오른 39.9%로 나타났다. 부정평가는 52.3%로 전주보다 0.2%p 상승하면서 취임 후 최고치를 다시 경신했다. ‘모름·무응답’은 7.9%였다. 
    박 대통령 일간 지지율은 15일 39.8%로 시작, 16일 38.8%로 낮아지더니 17일에는 최저치인 37.8%로 떨어졌다. 그러다 통진당이 해산 여부 결정을 앞두고 국회 농성에 돌입한 18일 38.3%로 반등하고 헌재 해산 선고가 내려진 19일에는 42.6%로 상승했다. 리얼미터 분석에 따르면 대구·경북은 통진당 해산후 46.5%에서 63.9%로 17.4%p, 보수층은 60.6%에서 72.1%로 11.5%p, 50대는 43.3%에서 54.3%로 11.0%p 상승했다. 60대는 64.9%에서 71.5%로 높아졌다.
   정당지지도는 새누리당이 2주 연속 30%대에 머물렀고 새정치연합은 20%대 중반으로 상승했다. 새누리당은 0.7%포인트 상승한 39.6%, 새정치연합은 1.2%포인트 오른 24.1%를 기록했다. 정의당은 0.6%포인트 상승한 4.2%로 1주 만에 다시 4%대를 회복한 것으로 조사됐다. 무당층은 28.9%였다. 
    이번 조사는 전화면접(CATI) 및 자동응답전화(ARS) 방식으로 무선전화(50%)와 유선전화(50%) 병행 RDD 방법으로 조사했고,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2.0%포인트라고 리얼미터는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