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막.jpg



   경기도 부천에 있는 한 백화점 지하주차장에서 모녀 고객이 아르바이트 주차요원을 무릎 꿇리고 폭언을 했다는 주장이 SNS에 전해지면서 ‘갑질 논란’이 일고 있다.

    지난 3일밤 자신을 아르바이트생의 누나라고 소개한 A 씨는 다음 아고라에 “지난달 27일 부천 00백화점 중동점에서 고객이 백화점 지하 4층 주차장으로 내려가는 지점에서 동생인 알바생의 안내를 무시하고 무릎을 꿇렸다”는 글을 올렸다.

   A 씨는 “주차 공간이 부족해 대기하는 사람들이 많았다, 그런데 갑자기 20대 초 중반 정도 되는 여성이 입에 담기도 힘든 폭언을 퍼부으며 알바생에게 윗사람을 불러오라며 뺨을 때렸다”고 주장했다.

   현재 이 글은 수정된 상태다. A 씨는 “목격자들의 증언과 사진 위주로 글이 올려지다보니 어떻게 최초에 발생했는지 이후 어떻지 진행됐는지에 대한 부분에 대해 정확히 정리한 바가 없고 추측성 글이 올라갈 것 같아 수정했다”고 밝혔다.

   이 사건을 목격한 한 네티즌은 “VIP고객이라며 횡포를 부리는 모녀를 목격했다, 갑자기 20대 초중반정도 여성이 한 알바생에게 폭언을 퍼부으며 윗사람을 불러오라고 난리였다”고 전했다.

    당시 상황이 담긴 목격자들의 사진도 함께 올라왔다. 이 사진에는 한 남성이 무릎을 꿇고 있고 다른 사람들이 주변에 몰려 있는 장면이 담겨 있다.

   이같은 글이 올라오자, 네티즌들은 “요새 땅콩 부사장 일도 그렇고 노블리스 오블리제는 남의 일”이라며 갑질 논란에 대한 비판을 쏟아내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