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표차’ 턱걸이 이완구 총리, 향후 과제 산적
野와 관계회복 급선무… 공무원연금 개혁 등 ‘첩첩산중’

이완구.jpg

천신만고 끝에 16일 박근혜정부 2대 총리로 취임하게 된 이완구 신임 총리 앞에 놓인 숙제는 수북하다. 이 총리는 취임과 동시에 박근혜 대통령 집권 3년차 주요 국정 과제인 공무원연금 개혁과 공직사회 혁신 등을 추진하고 지난해 말부터 불협화음이 불거진 당·정·청 관계 회복에도 앞장서야 한다. 그러나 이 총리가 인사청문회 과정에서 각종 의혹으로 정치적 리더십에 타격을 입으면서 국정 주도권을 쥐기까지는 다소 어려움을 겪을 것으로 보인다. 
    이 총리는 이날 오후 귀갓길에 기자들과 만나 “아주 낮은 자세로 국민을 잘 모시고 열심히 하겠다”고 인준 소감을 밝혔다. “여러 가지로 감사드리고 한편으로는 송구스럽게 생각한다”고도 했다. 그러면서 “국정의 중요한 한 축으로서 야당을 존중하고 국민 말씀을 잘 경청해 경제 살리기에 힘쓰겠다”고 다짐했다. 
    이 총리가 당면한 시급한 과제는 야당과의 관계 회복이다. 이 총리는 청문회 준비 과정에서 잇따라 불거진 부동산 투기 문제와 ‘언론 외압’ 의혹 등으로 민심을 잃은 상태다. 당장 야당은 이 총리를 향해 ‘반쪽 총리’라고 공세를 펴고 있어 향후 대야 관계는 녹록지 않을 전망이다.향후 국정 과제를 풀어가는 데 있어 야당의 협조가 필수적이어서 이 총리는 우선 야당의 신뢰를 얻는 데 주력해야 할 것으로 보인다. 
    책임총리제 구현도 빼놓을 수 없다. 정홍원 전 총리는 임기 동안 ‘의전총리’로 불리면서 총리의 위상과 내각 장악력은 크게 떨어졌다는 평가다. 그런 만큼 이 총리가 장관 제청권 등 권한을 확실하게 행사하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한 상황이다. 

당·정·청 관계 회복도 급선무다. 지난해 말부터 ‘정윤회 국정개입 의혹 문건’ 파문, 연말정산 대란 등 주요 사안이 터질 때마다 당·정·청 간 이견이 노출되면서 정부의 국정동력은 크게 약화된 게 사실이다. 이런 점에서 정치권은 여당 원내대표 출신인 이 총리가 청와대와 당을 잇는 가교 역할을 할 수 있을 것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이 총리는 17일 오전 청와대에서 임명장을 받은 뒤 오후 2시 정부서울청사에서 취임식을 갖는다. 취임 첫 일정으로 국립서울현충원을 참배한 뒤 중앙재난안전상황실과 경찰청 상황실을 방문할 예정이다.
    한편, 이 총리 취임으로 최경환 경제, 황우여 사회 부총리에 이어 내각의 3대 포스트가 모두 여당 친박(친박근혜) 중진들로 채워졌다. 공교롭게 모두 현 정부의 국정 철학에 이해도가 높은 원내대표 출신이다. 집권 3년차에 접어들며 자칫 느슨해질 수 있는 공직사회 기강을 확립하고 국정 운영에 활력을 줄 것이라는 기대가 크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