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총리 ‘성완종 메모’ 등장 이어 ‘3천만원 전달’ 주장 나와 , “성완종과 인연 없다” 했지만 논란 계속…亡者와 진실공방 
국정운영에도 차질…헌정사 최초로 현직 총리 검찰 출석 가능성

이완구.jpg

    성완종 전 경남기업 회장이 자살 직전 남긴 메모에서 이완구 총리 이름이 나온 데 이어 성 전 회장이 이 총리에게 3천만원을 건넸다는 성 전 회장의 인터뷰 내용이 14일 공개되면서 ‘성완종발 태풍’이 이 총리를 강타했다.
   이 총리는 “부정한 돈을 받은 사실이 있다면 목숨을 내놓겠다”고 강력하게 부인해 망자(亡者)가 된 성 전 회장과 정치적·도덕적 명운을 걸고 진실공방을 벌이는 상황에 놓였다. 
    이 총리는 처음 의혹이 제기된 순간부터 성 전 회장과의 관계를 부인했다.
    이 총리 측은 ‘성완종 메모’에 이 총리의 이름이 들어갔다는 사실이 알려진 지난 10일 “성 전 회장과 별다른 인연이 없다”고 밝혔다. 
    이 총리측은 특히 성 전 회장이 주도한 충청출신 모임인 ‘충청포럼’에 이 총리가 정치인 중에선 이례적으로 가입하지 않았고, 이 총리가 충남지사 시절엔 경남기업이 충남도를 상대로 소송을 한 점을 이를 뒷받침하는 증거로 내세워왔다. 두 사람이 오래전부터 각별한 사이였다는 세간의 의혹을 일축한 것이다.
   하지만 이후 이 총리가 석연치 않은 행보를 보이면서 논란은 확대·재생산됐다. 무엇보다 이 총리가 태안군의회 의원들에게 15차례나 전화를 걸어 성 전 회장과의 대화 내용을 추궁했다는 사실이 알려지면서 이 총리와 성 전 회장의 사이에 뭔가 있는 게 아니냐는 의혹이 다시 부풀어올랐다. 
   또 이 총리는 충청포럼과 아무런 관계가 없다고 강조했지만, 충청포럼이 총리 인준 과정에 이 총리를 지지하는 내용의 현수막 수천장을 충청지역에 내거는 등 이 총리를 적극 지원했다는 의혹도 제기됐다. 
   이 총리의 ‘오락가락’ 해명도 논란에 불을 지폈다.
   이 총리는 13일 대정부질문에서 답변에서 “지난 2012년 12월 대선 당시 혈액암으로 투병 중이어서 대선에 관여하지 못했다”고 말했으나, 당시 이 총리가 지원 유세에 참여했다는 사진이 공개돼 이 총리를 곤혹스럽게 했다. 이에 대해 이 총리는 “당에서 충남 명예 선대위원장으로 임명해 2∼3차례 유세장에 갔지만 투병 중이어서 지원 유세를 할 수 없었다”고 해명했지만 의혹을 말끔히 해소하지 못했다.
   논란의 결정판은 3천만원 금품수수 의혹이다.
   성 전 회장은 자살 직전 경향신문과의 인터뷰에서 “지난 2013년 4월 재·보궐선거 때 이 총리의 선거사무소로 가서 지원금 명목으로 3천만원을 줬다”고 주장한 것이다.
   의혹이 잦아들지 않자 이 총리의 대응 수위도 최고조에 올랐다. 이 총리는 이날 국회 대정부질문에서 “만약 돈을 받은 증거가 나오면 총리직 정도가 아니라 제 목숨을 내놓겠다”면서 초강수를 던졌다.
   이제 공은 검찰로 넘어갔다. 새누리당이 이날 오후 긴급 최고위원회의를 열어 검찰에 이 총리 먼저 수사해달라고 요구했고, 이 총리 자신도 “총리부터 조사를 받겠다”고 선언해 검찰 수사는 초읽기에 들어갔다. 
    무엇보다 이 총리 입장에서는 금품수수를 둘러싼 진실 여하를 떠나 이런 의혹이 제기된 자체만으로도 총리직 수행에 적지않은 타격을 받게 될 것으로 예상된다는 관측이 나온다.
   이 총리는 무엇보다도 총리 취임 직후 대국민담화를 직접 발표하며 ‘부패와의 전쟁’을 선언하고 자원외교비리·대기업 비자금 사건, 공직기강 확립 등을 진두지휘해왔다. 
   하지만 잇단 의혹제기로 인해 이런 국정 과제를 수행하는데 상당한 동력을 잃게 됐다는 지적이다.
   혈액암이라는 생사의 경계를 넘어섰고, 인사청문회 고비를 돌파했던 이 총리가 정치적으로 최대 위기로 보이는 ‘성완종 파문’의 파고도 극복할 수 있을지 주목된다.
[출처: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