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의 소니 픽처스 엔터테인먼트 해킹사건에 따른 후속조치로 사이버 보안 강화 및 개인의 정보와 명의도용을 보호하기 위한 정책을 발표한다.
   11일 백악관에 따르면 버락 오바마 대통령은 이번 주 인터넷상에서 개인과 기업의 정보 도난 방지와 사이버 공간에서의 사생활 보호 등에 초점을 맞춘 ‘사이버 보안’과 관련된 일련의 정책을 발표할 예정이다.
   새해 첫주 ‘민생투어’ 등을 통해 경제와 교육을 강조한 오바마 대통령은 이번 주 사이버 보안을 화두로 미국민들에게 다가설 것으로 보인다.
   오바마 대통령은 12일 워싱턴DC 소재 공정거래 기관인 연방거래위원회(FTC) 회의를 주재하면서 인터넷 ID 절취 행위를 막고 학생, 소비자, 기업 등의 ID 및 금융, 산업 정보 보호를 강화하기 위한 조치를 발표할 방침이다. 
   이날 마련되는 입법 및 행정명령 조치는 오바마 행정부가 지난해 말 출범시킨 ‘바이 시큐리티 이니셔티브’라는 프로젝트의 일환이다. 
   오바마 대통령은 13일에는 114대 의회 상·하원 민주·공화 양당의 새 지도부와 회동하고 나서 미국 사이버안보 총사령부 격인 백악관 인근 버지니아주 알링턴의 국가사이버안보통신통합센터(NCCIC)를 방문해 사이버 보안 문제를 논의한다.
   한편 소니 해킹사건의 여파로 개인 프라이버시 침해 논란을 받는 일명 ‘빅 브러더’ 법안이 재발의됐다. 
   11일 미 의회에 따르면 하원 정보위원회 소속 더치 루퍼스버거(민주·메릴랜드) 의원은 미국 정부가 사이버 안보위협을 받을 경우 공공기관은 물론 민간기업들이 보유한 자료까지 공유할 수 있게 하는 내용의 ‘사이버 정보 공유법안’(CISPA)을 지난 8일 발의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