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말리아 극단주의 무장단체가 미국, 영국, 프랑스, 캐나다의 쇼핑몰에서 테러를 감행하겠다고 협박해 각국에서 경계가 강화됐다.
    제이 존슨 미국 국토안보부 장관은 22일 주요 쇼핑몰에 보안 강화를 주문하고 방문객들에게도 테러 경계를 늦추지 말 것을 요청했다. 
    그는 이날 NBC에 출연해 “미네소타주 몰 오브 아메리카와 다른 유사한 쇼핑센터 방문객들은 각별히 조심해야 한다”면서 “정부도 감시를 지속하겠다”고 밝혔다.
    이는 소말리아 극단주의 단체 알샤바브가 전날 복면을 쓴 조직원을 내세워 추종자들에게 쇼핑몰에서 테러를 벌이도록 부추기는 내용의 76분짜리 영상 메시지를 배포한 데 따른 것이다.
    이 조직원은 “무자헤딘(이슬람 전사)들이 서방에서 전 세계의 미국·유대인 쇼핑센터를 상대로 무엇을 할 수 있을지 상상해 보라”면서 미국 몰 오브 아메리카, 캐나다 웨스트 애드먼턴몰, 영국 옥스퍼드 쇼핑거리, 프랑스 포름데알과 레 카트르 탕 등을 언급했다.
    그는 2013년 9월 케냐 나이로비 웨스트게이트 쇼핑몰 테러 사건을 자랑처럼 내세우기도 했다. 당시 알샤바브 관련자 4명이 벌인 무차별 살상극으로 한국인 여성 1명을 포함해 67명이 숨졌다.
    미국은 2008년 알카에다와 밀접히 관련된 알샤바브를 테러 단체로 규정했다.
    미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 네드 프라이스 대변인은 “대중 안전과 국가 안보가 가장 중요한 일”이라며 연방수사국(FBI) 등 사법기관들과 함께 테러방지 활동을 강화하고 있다고 밝혔다.
    한편 몰 오브 아메리카 측은 성명을 내 “영상의 존재를 알고 있으며 경계와 예방 활동을 강화했다”고 밝혔다. 미 정부 관계자는 “미국을 겨냥한 구체적이고 신빙성 있는 위협 징후는 (현재로선) 없다”고 말했다고 AFP통신이 보도했다.